GitHub 목록 표시 인간.kr

나무위키 박제기

https://namu.wiki/

원본 페이지 보기

바닥 자위

최근 수정 시각:

분류

주의. 성(性)적인 요소가 있습니다.

이 표제어에는 성(性)적인 요소가 있기 때문에, 대한민국의 주요 포털 사이트는 이 표제어와 관련된 표현의 검색을 제한합니다.
1. 개요2. 특징3. 방법4. 문제점5. 기타6. 관련 문서

1. 개요[편집]

인간의 자위행위 방법 중 하나로 남성과 여성, 나이에 상관없이 30대까지의 상당수의 사람들이 주로 하는 자위행위의 방법. 주로 고등학생부터 여성들은 손 자위로 옮겨간다.

엎드린 자세로 음경을 바닥에 문지름으로써 얻는 압박감을 토대로 귀두 및 음경 전반에 쾌감을 얻는다. 주로 모서리딸이라고 불리는 모서리 자위와 마찬가지로 성기에 압박을 가함으로써 얻는 쾌감이 특징으로, 간편하고 부담없이 할 수 있어서 선호하는 사람들도 있다. 특히 손으로 하는 행위보다 성기에 훨씬 강한 자극을 줄 수 있어 쾌감이 크다. 또한 체중을 통해 손 자위보다 강한 압박을 줘 강한 쾌감을 단시간에 느낄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1] 그냥 비빔면 비비듯이 성기를 비비던가 섹스하는 느낌으로 성기를 바닥에다 비벼대면 된다.

정리하자면 쾌감과 중독성이 대단히 높은 압박 자위의 방법 중 하나이다.

2. 특징[편집]

이것에 중독되면 섹스로는 쾌감을 얻지 못한다는 말이 있었는데, 바닥딸은 중독성이 꽤 강한 편이고 바닥딸을 오랫동안 할 경우 이 쾌감에 익숙해져 다른 방법의 자위를 시도해도 그 방법으로는 자신이 원했던 쾌감을 얻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고 한다. 또한 바닥딸로 얻는 쾌감은 섹스로 얻는 쾌감과는 다르다고 하니 몸무게로 짓눌리는 압박감>손>여성의 질압 무엇이 강한 쾌감을 줄지는...

항문으로 전립선을 자극하며 자위하던 사람이 일반적인 여자와의 섹스에서 만족을 느끼지 못하는 것과 같은 이치다. 항문으로 전립선을 자극하는 사람도 일반적인 여자와의 섹스에서 성감이 증대되기도 한다.[2]

하지만 바닥딸을 막상 배우려고 하면 글만으로 배우긴 쉽지 않다. 바닥딸은 유아자위의 일종이기에, 어렸을때부터 그게 자위인줄도 모르고 입문하여 평생 일반딸을 안치고 바닥딸만 치다가 뒤늦게 그게 자위인 줄 깨닫는 경우가 대부분이라 일반적인 자위를 하던 사람이 쾌감이 크다는 말만 듣고 의도적으로 따라하려고 하면 잘 안된다. 그냥 아프기만 하고 왜 하는건지 모르겠다는 반응이 대부분. 원래 익숙하지 않은 쾌락을 배우려면 노오력이 필요한 법이다. 마루와 같은 바닥이나, 침대, 이불 위에서 음경을 문지름으로써 쾌감을 얻을 수도 있으나, 책상 모서리와 같은 모서리가 있는 곳에 음경을 대고 압박하거나 문지르는 행위를 통해서 쾌감을 얻는 경우 또한 있다. 이러한 자위는 손으로 음경을 만지지 않고 더 큰 쾌감을 얻을 수 있어, 이러한 자위를 하는 사람들도 존재하며, 이러한 자위만 하는 사람들도 존재한다. 그만큼 이러한 자극에 대한 쾌감이 강해서, 이러한 자극에 맛을 들이면 빠져나오기 힘들 정도로 중독성이 강하기 때문이다.

의외로 자위행위를 하다가 들켜도 자위행위가 아닌 척 대충 넘어갈 수 있다. 침대에 엎어진 상태에서 자위를 하다가 누가 불쑥 들어오더라도 요가 자세(코브라 자세, 메뚜기 자세, 활 자세 등)를 취하면 그만이기 때문. 물론 앞에 있는 야한 사진이나 야한 동영상은 빨리 치우자.

3. 방법[편집]

  • 바닥 자위 시 복장은 보통 반팔 체육복&반바지 체육복을 입고 하는 게 일반적이다.[3] 팬티는 입든 안 입든 자유고 양말은 벗어서 맨발인 상태로 하는 경우가 일반적이다.
  • 맨바닥보다는 침대[4]에서 하거나 정 마루에서 할 거면 방석이라도 1장 깔고 하라는 충고가 전해진다. 경험자의 이야기로는 침대 위에서 베개, 이불에 입지 않는 옷이나 수건[5]을 깔고 하면 위생, 건강상 모두 좋다고 한다. 침대나 방석보다는 훨씬 더 부드럽고 위생적이고 안전한 실리콘 엉덩이 자위기구를 추천한다.
    • 비슷한 것으로는 공기주입식 탱탱볼이나 모찌인형이 있다. 모찌인형을 음경에 갖다대고 누르게 되면 푹 들어갈 정도로 푹신하여 압력이 약하기 때문에 납작하지 않고 통통하다면 책을 받쳐서 하도록 하자.[6][7] 그러라고 만든 모찌인형이 아닐텐데
  • 귀두가 위나 아래로 향하게 하는 방법과 귀두를 안쪽으로 밀어넣는 방법이 있는데 아래로 향하게 하면 음경이 꺾이는 형태가 되어 처음하는 사람은 아플 수 있고, 100% 발기상태보다는 50%가 더 효과적이라고 한다.[8] 위로 하는 경우에는 귀두 바로 밑에 음경과 이어지는 부분을 효과적으로 자극하여 사정하며 100% 발기해도 문제가 없다. 사정할 시 잘못하면 팬티이불정액이 묻을 가능성이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9] 안쪽으로 밀어넣는 경우에는 위나 아래로 향하는 방법보다 더 효과적으로 큰 자극 얻으나 0~50% 발기상태가 적당하다.[10]

4. 문제점[편집]

그러나 이는 매우 위험한 자위 방법이라고 한다. 자주 하면 성기가 휘거나 하는 등 문제가 발생할 수도 있다고 한다. 바닥에 많이 접촉한 부분이 납작해지긴하는데 잘하면 휘지는 않으니 안심하자 따라서 대부분의 사람들이 하는 손으로 하는 자위행위가 비교적 안전한 방법이다.

실제로 그냥 바닥에다가 하는 것은 좀 위험성이 있다. 마루 자위를 너무 심하게 하면 한창 모세혈관이 팽창하여 발기탱천한 성기에 혈관 파열 같은 끔찍한 일이 발생할 수 있으니 그냥 작은 상태에서 하면 된다

또, 너무 자극이 크다보니 한번 하면 끊지 못할 수도 있고, 무엇보다 일반적으로 손으로 하는 자위를 해도 사정을 할 수 없을 수도 있다! 아니 손으로는 사정이 매우 느리게 될 것임이 분명할 것이다. 또한 사랑하는 사람과의 관계에서 사정을 못하거나 시간이 오래 걸릴 수 있다.[11]

이것 또한 문제점이라고 할 수 있다면, 바닥에 자위를 하고 난 뒤의 자괴감과 현자타임이 도구를 사용하지 않는 자위 방법에 비해 크다. 바닥에 엎드려서 자위를 한 뒤 일어날 때 엄청난 자괴감이 느껴진다. 그래도 물봉딸보다는 낫겠지

바닥에 자위하는 것이든 손으로 하는 것이든, 발기한 상태의 음경에 지나친 압박을 가하면 음경만곡증에 걸릴 수 있으니 조심하자. 특히나 동양인의 경우 발기시 강직도가 강한 만큼 자위할 때 백막[12] 손상에 유의해야 한다. 백막이 조금이라도 손상되면 바로 음경만곡증.

5. 기타[편집]

  • 바닥딸을 치는 사람들을 가이아[13] 남친이라고 부른다 카더라.
  • 압박을 통해 얻는 쾌감은 실제로 성행위 때 얻을 수 없는 왜곡된 자극이라고 한다.

6. 관련 문서[편집]

  • 모서리 자위(모서리딸) - 여성들이 주로 하는 자위 방법으로, 바닥 자위와 비슷한 압박을 통해 쾌감을 얻는 압박 자위의 방법 중 하나이지만, 바닥이 아닌 모서리를 이용하여 성기에 압박을 가함으로써 쾌감을 얻는 자위 방법이다. 모서리 자위는 성별 나이를 막론하고 하는 사람이 많은 자위 방법으로, 이미 픽시브나 코미케 등지에서 동인지로까지 나오고 있는 자위 방법이다. 주로 책상 모서리나 의자 모서리를 이용하여 자위를 하는 경우가 대부분이고, 철봉과 같은 봉을 이용하여 자신의 성기에 압박을 가함으로써 쾌감을 얻는 방법도 있다. 모서리 자위는 상당히 많은 여성들이 하는 자위 방법이다. 물론 남성들 중에서도 모서리 자위를 하는 사람들도 꽤 된다. 모서리 자위도 바닥딸과 마찬가지로 주로 어릴 때 자위인지 모르고 우연한 계기로 모서리와 같은 부분에 자신의 성기가 압박을 가해짐으로써 이유 모를 쾌감을 얻을 수 있다는 사실을 깨닫게 된 다음부터 하게 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이렇게 자위인 줄 모르고 하게 되는 사람이 대부분이지만 대부분은 자위를 하게 되면서 성적인 것이나 야한 것을 보면서 자위를 하게 된다.
  • 벽 자위 - 역시 바닥이나 모서리가 아닌 벽을 이용하여 성기에 압박을 가함으로써 쾌감을 얻는 자위 방법이다. 벽 모서리를 이용하는 방법도 존재한다.
  • 지진딸 - 지진이 났을 때 바닥 자위와 연계 할 수 있는 심화 기술이다

[1] 조금 과장해서 자극을 엄청 강하게 주면 10초안에 사정한다.[2] 물론 바닥딸과 항문 자위는 자극 부위 자체가 다르기 때문에 비교하는 게 어불성설이긴 하다.[3] 긴팔 체육복&긴바지 체육복보다도 시원하고 땀 흡수를 더 잘하기 때문이다.[4] 침대에서 얇은 책을 깔고 하면 이불이 더러워질 염려도 없고 침대의 쿠션은 압력이 약하지만 책으로 보강이 되어 바닥보다는 소프트한 적당한 상태가 되며 다른 책으로 바꿔서 하는것 만으로도 다른 느낌을 줄 수 있다. 단 책의 안전은 보장되지 않는다. [5] 이불이나 베개에 묻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수건이나 팬티는 손빨래로 깨끗히 빨 것.[6] 납작하다면 쾌감을 느끼기가 어렵다.[7] 모찌인형은 말랑하고 겉의 촉감이 좋기 때문에 수건이나 위에 이불, 담요 등을 깐다면 그 촉감을 느낄 수가 없다.[8] 풀발 상태에서는 하기가 힘들고 정액이 잘 안나온다.[9] 바닥에 수건 등을 깔면 그나마 안전하다.[10] 그 이상 경우일 때는 밀어넣을 수 없으므로 위나 아래를 향하는 방법을 이용해야 한다.[11] 여성의 질압이 바닥 자위의 쾌감에 미치지 못하기 때문에 사정은 물론, 발기 유지가 매우 어렵다.[12] 음경해면체 둘레를 감싸고 있는 막. 음경의 모양을 잡아주는 뼈대 역할을 한다.[13] 유래는 당연히 땅의 여신 가이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