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tHub 목록 표시 인간.kr

나무위키 박제기

https://namu.wiki/

원본 페이지 보기

1

최근 수정 시각:

분류

[이미지]   로그인 후 편집 가능한 문서입니다.
[ 보기 · 닫기 ]
덧셈의 항등원
곱셈의 항등원
x2+1=0x^2 + 1 = 0의 한 근
11dx1x2\displaystyle \int_{-1}^{1} {dx \over \sqrt{1- x^2}}
2π2\pi
limx(1+1x)x \displaystyle \lim_{x\to\infty}\left(1+\frac{1}{x} \right)^{x}
x22=0x^2 - 2 = 0의 가장 큰 근
1+52\displaystyle \frac{ 1 + \sqrt{ 5 } }{ 2 }
limn(k=1n1klnn)\displaystyle \lim_{n \to \infty } \left(\sum_{k=1}^n\frac1k - \ln n\right)
β(2) \beta(2)
[ 보기 · 닫기 ]
(一)(1)
()
(101)
()
(102)
()
(103)
()
(104)
/분()
(10-1)
()
(10-2)
()/()
(10-3)
()
(10-4)
()
(108)
()
(1012)
()
(1016)
()
(1020)
()
(10-5)
()
(10-6)
()
(10-7)
()
(10-8)
()
(1024)
()
(1028)
()
(1032)
()
(1036)
()
(10-9)
()
(10-10)
()
(10-11)
()
(10-12)
()
(1040)
()
(1044)
()
(1048)
항하사
(1052)
모호
(10-13)
준순
(10-14)
수유
(10-15)
순식
(10-16)
아승기
(1056)
나유타
(1060)
탄지
(10-17)
찰나
(10-18)
육덕
(10-19)
허공
(10-20)
구골
(10100)
구골플렉스
(10구골)
구골플렉시안
(10구골플렉스)
청정
(10-21)
1
[1], 하나
ᡝᠮᡠ(어무)
ένα(에나)
Een(에인)
Eins(아인스)
Unus(우누스)
Один(아진), Одна(아드나),
Одно(아드노), Одни(아드니)[2]
Uno(우노)
One(원)
いち(이치), ひとつ(히토츠)
一(이[3]), 壹(이)[4]
Bir(비르)
Un(엉), Une (윈)
Yksi(윅시)
Unu(우누)

1. 개요2. 수학적 특징3. 과학4. 날짜5. 교통
5.1. 시내버스5.2. 철도5.3. 도로
6. 문화재7. 스포츠8. 음악9. 기타
9.1. 1도 모르겠다9.2. 금칙어 회피를 위한 사용9.3. 포켓몬스터9.4. 후속작과 원작을 구분하기 위한 사용9.5. 그 외

1. 개요[편집]

0보다 크고 2보다 작은 자연수이다. 한 자릿수의 첫 번째 수, 즉 자연수의 첫 번째 수이며, 첫 번째 nn제곱수이다. 피타고라스 시절만 해도 1은 숫자로 취급되지 않았는데, 이는 1을 수의 어머니로 취급했기 때문이다.

편의상 자연수를 0부터 시작하는 것으로 정의하기도 한다(특히 집합론). 그러나 역사적으로 0이 훨씬 나중에 발견된 점 등으로 미루어 볼 때, 맨 첫 번째 숫자라는 표현은 1로 쓰는 것이 의미 있다. 그렇지만 필요에 의해서 얼마든지 확장이 가능하므로, '0은 절대 첫 번째가 될 수 없다', '0순위라는 것은 없다'라는 식으로 주장할 이유는 없다.

2. 수학적 특징[편집]

  • 0! = 1로 정의한다.
  • 1의 가로 합계는 1인데, 1은 1의 양의 제곱근이다.[5]
  • (group)의 항등원을 종종 1로 표기한다.
  • 단위를 제외하고 문자 앞에 1이 있다면 그 1은 생략한다.[7]
  • 지수 연산에 대한 항등원이다.[9]
  • (ring)의 곱셈에 대한 항등원을 1로 표기한다.[10]
  • x ≠ 0일 때, x0 = 1로 정의한다.[11]

3. 과학[편집]

4. 날짜[편집]

5. 교통[편집]

5.1. 시내버스[편집]

5.2. 철도[편집]

5.3. 도로[편집]

6. 문화재[편집]

7. 스포츠[편집]

축구에서는 골키퍼의 번호이며, 특히 FIFA 공인 국제경기에서 1번은 무조건 골키퍼다.[14] 프로경기에선 골키퍼가 반드시 1번이어야 한다는 법은 없지만, 팀을 대표하는 골키퍼는 대부분 1번이다. A매치가 아니어도 골키퍼가 아닌 포지션의 선수가 1번을 다는 경우는 없다고 봐도 무방하다.

야구에서는 투수의 포지션 넘버가 1이다. 다만 지명타자가 있는 한국 프로야구에서는 배팅오더가 적혀있는 전광판에서 1을 보기 힘들다. 지명타자의 영어 표현인 D가 대부분이다. 간혹 지명타자가 수비를 들어가게 되어 포지션이 소멸되는 경우 투수가 타석에 들어서게 되는데, 이 경우에는 1이 표시된다. 프로 레벨에선 별 관계없지만 아마추어 레벨에서는 1번 혹은 1을 두 개 합친 11번이 에이스의 번호로 여겨진다.[15]

농구에서는 포인트 가드의 포지션을 1번으로 정한다.

포뮬러 1 등의 모터 스포츠에서는 시리즈 챔피언을 거둔 선수에게 다음 시즌에 주어지는 엔트리 넘버이다. 그러나 일부 사례를 보면 꼭 1번을 달고 출전할 필요는 없는 모양이다.

8. 음악[편집]

8.1. 비틀즈컴필레이션 앨범[편집]

1(앨범) 문서 참조.

8.2. VOCALOID 오리지널 곡[편집]

9. 기타[편집]

9.1. 1도 모르겠다[편집]

MBC의 진짜 사나이 54화에서 헨리의 답변에서 유래된 표현이다. "1도 모르겠다.", "1도 없다" 등의 형태로 쓰인다. 1도 모르겠다 문서 참고.

9.2. 금칙어 회피를 위한 사용[편집]

일부 인터넷 사이트의 게시판이나 파일 공유 사이트에서 금칙어에 의한 필터링을 회피하기 위해, 문제가 되는 단어 사이에 주로 문자 1을 삽입한다. 예를 들자면 새1끼, ㅆ1발 등이 있다. '1' 이외에도 '0'이나 '.'등이 사용되기도 하고 초성만 따기도 한다.[16] 이러한 사용은 특히 금칙어 시스템이 작동하는 대한민국의 주요 인터넷 사이트에서 종종 발견할 수 있다. 그렇지만 굳이 필터링이 없다 하더라도, 직접적으로 욕을 쓰지 않기 위하여 삽입하기도 한다.

원래는 금칙어를 회피하기 위해 쓰였는데, 시간이 지나면서 평범한 명칭에다 1을 중간에 삽입해 욕처럼 보이게 만드는 현상을 이용해 해당 명칭을 까는 용도로도 쓰이기 시작했다. 주로 온라인 게임에서 성능이 너무 괴랄하거나, 초보들에 의해 양산된다는 등의 이유로, 성능 또는 인식이 시궁창인 캐릭터에게 잘 붙인다. 더 심해지면 1 이후에 숫자가 더 붙기도 한다.

9.3. 포켓몬스터[편집]

이상해씨의 전국도감 번호. 이후 전통적으로 각 지방 첫 도감의 첫 자리는 풀타입 스타팅 포켓몬의 기본형태가 맡고 있다.[17]

9.4. 후속작과 원작을 구분하기 위한 사용[편집]

특정 소설, 게임, 영화 등이 후속작이 나온 경우, 후속작과 원작을 구분하기 위해 흔히 1을 제목 뒤에 붙여서 쓰는 경향이 있다. 이것은 처음부터 그렇게 출시된 경우[18]도 있는 반면, 사용자들이 자발적으로 그렇게 이름 붙이는 경우도 존재한다.

전자의 경우는 원작자가 공인한 경우이니 상관없지만, 후자의 경우는 원작자가 공인한 것이 아니기 때문에 옳지는 않으나 편의를 위한 표현이다. 일례로 스타크래프트의 경우 스타크래프트 2와 구분하기 위해서 과거의 작품을 '스타크래프트 1'이라고 부르는 경우 등이 이에 해당된다. 그 외에 조금 특이한 경우로 리플렉 비트의 경우 제목 자체에는 숫자가 붙지 않지만, 이후 후속작이 나오며 형성된 시리즈의 명칭과 구분하기 위해 'REFLEC BEAT 1'이라는 표현이 공식적으로 사용된다.배틀필드 1배틀필드 4가 나온 이후에 출시되었다.

그냥 단순히 부르는 것 자체는 상관없지만, 종종 이것을 공식적으로 사용하는 경우 다른 사용자들의 혼란을 초래할 가능성이 높아지기 때문에, 공식적인 자리에선 이런 표현의 사용을 삼가는 것이 좋다. 보통은 이렇게 해도 다른 사람들이 다들 알아서 잘 알아듣기 때문에 그냥 넘어가는 경우가 태반이지만[19], 이것이 굳어지다 보니 몇몇 위키에서도 이런 식으로 원제 뒤에 원래는 없던 1을 붙여서 문서를 생성하는 행위가 보이기도 한다. 하지만 이것은 명백히 잘못된 행동이다.

일례로 리그베다 위키의 경우 2012년도까지 폴아웃폴아웃 시리즈를 대체하여 사용되고 있었고, 폴아웃 시리즈의 첫 번째 게임인 '폴아웃'은 '폴아웃 1'이란 이름으로 개설되어 있었다. 그래서 사용자들이 '게임 폴아웃'을 찾을 때 '폴아웃'을 검색하고 폴아웃 항목에서 폴아웃 1 링크를 클릭하거나, 검색창에 폴아웃 1을 입력하여 열람하는 일도 있었다. 즉, 이런 잘못된 1 표기 때문에 사용자들의 편리성이 의도치 않게 제한당한 것이다. 또한 나무위키 항목 작성 방침상 항목명은 제작자 내지 정식 발매자(정발자)가 공인한 이름만을 사용해야 하므로, 원래는 없던 1을 이름에 추가하는 이런 행위는 운영 방침에도 어긋나는 행위이다.

9.5. 그 외[편집]

  • 논리 연산에서는 1 + 1 = 1로 정의한다. 이때 +는 (inclusive) OR.
  • 메이플스토리2의 직업인 나이트가 '기사의 의지' 스킬을 사용하려고 파티원 전체에게 자신의 위치를 알릴 때 주로 채팅으로 '1'이라고 한다.
  • 보통 '일'로 많이 읽지만 전화번호와 같이 여러 숫자를 같이 읽어야 할 때는 2(이)와 발음이 비슷해 헷갈릴 수 있기 때문에 '하나'로 읽기도 한다. 그래서 군대, 특히 포병에서는 '하나, 둘, 삼, 넷, 오, 여섯, 칠, 팔, 아홉, 공'이라고 읽는다.[21]
  • 전자공학이나 컴퓨터공학 계열에서는 ON의 상징으로 쓰인다. 디지털 회로에서 1이란 '전압이 들어온 상태'를 가리키기 때문이다. ON 스위치와 OFF 스위치가 따로 떨어져 있는 기계에선 1이 쓰여있는 버튼이 ON 버튼이며, 컴퓨터 등의 전원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동그라미 가운데 세로로 꽂힌 직선 기호는 ON(1)과 OFF(0) 모두 가능한 스위치라는 뜻이다.
  • 미국의 국가 번호는 1이다
  • TV 채널에서 1번은 TV 에서 나오는 채널도수 변경을 통해 SBS 로 나올수 있다. 도수 변경은 안하면 98번과 똑같은 뚱뚱한 개미들을 볼 수 있다.

[1] 성문 파열음이 발현되어 /ʔil/로 발음되지만 정작 현대 한국어 기준에서 한글로는 표기할 수 없다. 한글로 표기할 수 없는 발음 참조.[2] 차례대로 각각 남성형(기본형), 여성형, 중성형, 복수형이다.[3] 버스 번호 한정으로 야오(Yao)[4] 一은 증서에 수를 기록할 때 위조의 가능성이 높다. (선 몇 번만 그으면 거의 모든 숫자 한자로 변신이 가능하다.) 그래서 이 한자를 사용한다. 둘 다 동일한 '한 일'. 수표나 각종 장부 등에서 흔히 貳나 參 등과 함께 볼 수 있다. 이와 같은 한자를 갖은자라고 부른다.[5] 이러한 특징을 갖는 수는 0, 1, 81밖에 없다.[6] 쉽게 말해서 임의의 수 a에 1을 곱하면 항상 a가 나온다. 즉, 임의의 수 a에 대하여 a · e = e · a = a를 만족하는 e의 값은 1뿐이다.[7] 예: 1x1x라고 쓰지 않고 그냥 xx라고 쓴다.[8] 자연수는 약수가 2개(1과 자기 자신) 존재하면 소수로, 3개 이상(1과 자기 자신, 그 외에 다른 수) 존재하면 합성수로 구분하는데, 1은 약수가 한 개(1이 곧 자기 자신)이기 때문이다. 또한 소인수분해의 유일성을 깨지 않기 위하여 1을 소수 취급 하지 않기로 약속한 것도 있다.[9] 즉, 임의의 수 a의 1제곱은 a이다.[10] 환 R에서의 항등원임을 강조하고 싶다면 1R1_R로 쓴다.[11] 0의 0제곱은 문서 참조.[12] LED와 스티킹, 그리고 실생활에서는 급행 1번으로 불리지만, 노선도와 공식 DB에서는 공식적으로 1번으로 표시되므로, 여기에 기재한다.[13] 운영 시간만 다른 동일 노선이다.[14] 1978년 월드컵에서 아르헨티나의 미드필더 다니엘 파사렐라가 1번을 달고 나오자, 관객들의 혼란을 야기했다는 이유로 FIFA에서 1번은 골키퍼가 달아야 한다는 규정을 신설했다. 이것이 축구에서 유일한 등번호 규정이다.[15] 이 때문에 최동원은 경남고등학교 재학 시절부터 11번을 배번으로 달고 뛰었다.[16] 요즘은 후자를 훨씬 많이 사용하는 추세이다.[17] 다만 하나도감은 비크티니가 유일하게 No.000을 맡고 있어서 예외가 된다.[18] 보통 이 경우는 애초부터 시리즈를 염두에 두고 만들었을 때 이렇게 된다.[19] 굳이 문제를 삼아봐야 사실 그렇게 큰 문젯거리도 아니고 하니 넘어가는 것도 있다.[20] 즉, ○○○○○○ - 1○○○○○○ 꼴.[21] 방열방위각 등 단위가 큰 수의 경우도 마찬가지인데 예를 들면 3200은 삼둘백이라고 읽는다.[22] 두 번째로 높은 사람은 0의 발명자인데, 여기에서는 중국인이 0을 발명했다고 되어있다.